기로에 선 한인 원주민 선교와 무궁화 > 최신기사

본문 바로가기
  • 미소드림
  • 송기형 부동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 지건우 회계사
  • 리택
  • 제일자동차
  • 강동우 부동산
  • 나무스시
  • 이상태 보험
  • 이건우 부동산
  • 국중금
  • 일곱시 떡집
  • 글랜
최신기사

사회 | 기로에 선 한인 원주민 선교와 무궁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아이티가이 작성일14-08-25 12:43 조회2,566회 댓글0건

본문

원주민 기숙사 학교 생존자 기념비 앞 (뒷줄 왼쪽부터 생존자 Charles B Young, Litto M Johnson, 수양딸 정윤희 양, 참전용사 Abraham Duocette 부부, 문대석 그리고 큰빛교회 선교팀 일동
원주민 기숙사 학교 생존자 기념비 앞 (뒷줄 왼쪽부터 생존자 Charles B Young, Litto M Johnson, 수양딸 정윤희 양, 참전용사 Abraham Duocette 부부, 문대석 그리고 큰빛교회 선교팀 일동
 
교회앞 (중앙에 Thomas Kurudeepan 신부님, 위줄 맨 오른쪽 김성동 목사님)
 
선교 방송 중인 원주민 선교팀
 
지난 일주일동안 노바스코시아의 원주민 보호구역들에서는 토론토의 큰빛교회 선교팀들과 원주민들이 하나가 되어 한국의 꽃 무궁화를 함께열심히 심었다. 뜻하지 않았던 많은 무궁화 나무의 기증은 원주민 마을에 처음있는 일로 그들은 기쁨으로 한인 선교팀을 맞이하며 선교 일정에 필요한 많은 도움을 베풀었고, 또 바다 특산물 랍스터, 스노크랩 그리고 자신들의 고유한 빵으로 대접하며 환영식을 베풀었다.
 
매년 지속되는 선교를 통하여 이제는 선교팀을 초청하는 가정들도 많이 늘어나고 복음 전도사역과 문화교류도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며 현지 천주교 신부님도, 추장도, 적극적인 협조를 하면서 오랫동안 침체된 원주민 마을에 동질감을 느끼는 한인들이 새로운 활력소가 되어 주기를 기대하였다. 인디언 부룩은 일명 원주민어로 ‘감자가 많이 나는 곳’을 의미하는 슈바나카디로 불리며 인구 2500명이 강제로 이주 당하여 살고 있는 원주민 보호구역이고 동부에서 유일하게 원주민 문화를 말살하려던 원주민 기숙사 학교가 있었던 곳이다. 이곳 추장 Rufus 씨는 지역 신문사를 통하여 선교활동과 무궁화 보급 등에 관한 인터뷰 기사도 실어주었다. 추장의 삼촌은 한국전쟁 중 전사하여 지금은 부산 UN군 묘지에 안장되어 있는데, 멀리 토론토에서 와서 이렇게 기념해 주는 것을 고마워하며 선교팀들의 보다 나은 편의를 위하여 자기 집을 숙소로 제공하는 호의를 베풀었다.
 
또한 케이프 브레톤 섬에 있는 에스카소니(‘숲이 우거진곳’이라는 원주민 말) 보호구역은 인구 4000명으로 동부에서 가장 큰 보호구역이며 산속 깊은 외진 곳에 보호구역을 설정하고 강제로 이주시킨 지역이나 대부분이 실업자여서 여름이면 블루베리 따는 일을 위하여 마을을 잠시 떠나기도 한다. 원주민 기숙사 생존자와 한국전쟁의 유일한 생존 참전용사가 같이 참석하여 무궁화 나무를 심으며 친교를 나누었다. 원주민 기숙사 학교 생존자들은 그들의 아픈 기억들을 나누기를 꺼려하였지만 한국전에서 지뢰 파편으로 부상 당해 일본에서 4개월 치료받고 캐나다로 돌아온 86세의 유일한 생존자인 아브라함 듀셋 씨 부부는 한국전쟁 이야기를 들려주며 한인학생들의 맛사지도 받고, 옆에 있던 정윤희 씨를 수양딸로 입양하고 선교팀 모두를 집으로 초대하기도 했다.
 
동부 원주민들은 여름이면 자기들 나름대로 올림픽과 같은 썸머 게임을 돌아가면서 개최한다.
한인 선교팀이 썸머 게임 동안에 선교와 봉사활동도 하였는데 2000명 정도가 모이는 야외 공연장 무대에 초대받아 복음송과 워쉽댄스, 원주민어로 Amazing Grace를 불러 큰 박수갈채를 받기도 하였다. 금년에도 원주민 게임이 열리는 포트레텍 보호구역에서도 초청을 받았고 선교팀들을 위한 민박 제의도 받기는 하였지만 금년에는 선교 일정상 그리고 인원 부족으로 사양할 수밖에 없었다.    
 
한편 한인 선교팀들은 원주민들이 잘 활용하지 않는 방송시설을 이용하여 방송으로 선교방송을 내보낼 수 있도록 배려도 해주고보니 영어로 된 방송 프로그램의 필요성을 절실하게 느끼며 한인 2세들과 영어권 그리고 도시지역에 있는 인터넷 사용자들의 원주민 선교 참여의 길이  새로운 차원에서 가능해졌다. 
 
이곳 원주민 마을에는 성인 중 약 60-70%는 당뇨 문제를 안고 있으며 고혈압 심장병 등 합병증으로 고생하고 평균 수명이 55세 정도로 건강에 큰 문제가 있지만, 제대로 된 식생활을 유지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상당수 있다. 이들을 위한 건강식 메뉴를 이용한 유료식당 운영 아이디어는 추장과 밴드 오피스, 헬스센터 그리고 신부님의 적극적인 호응을 받았고, 식당 장소와 선교센터 숙소로 사용할 수 있는 건물사용 제의를 받기도 했다. 이를 통하여 원주민 청년들에게 직업훈련의 기회를 제공하고 노약자와 많은 장애인을 위한 무료 음식배달 등으로 가정방문 사역을 하며, 주위 공터에 밭을 만들어 자체 농사도 할 수 있는 경제적으로 자립된 평신도 실버 선교사역의 기회는 앞으로 한인 원주민 선교가 지향해야 할 실용적인 원주민 선교모델이라 할 수 있다.
 
동부 원주민 마을에서의 원주민 선교는 그동안 꾸준한 관계중심의 선교를 통하여 이루어졌다. 지난 500여년 동안 백인들의 착취와 상실의 고통 속에서 신음하며 그들이 전한 기독교에 반감을 가지고, 살아남아 자신들의 정체성을 지키기 위하여 마지막으로 남은 자신들의 문화를 지키려고 몸부림치는 원주민들에게 기독교 우월주의의 선교나, 얄팍한 물질 제공을 통한 구제식 선교 그리고 자기중심적인 선교가 아닌, 친구로서 조용히 다가가 고통을 함께 하며 말이 아닌 실천으로 한 알의 말알처럼 사랑을 베풀 때 그들은 한인 선교팀들이 백인들과는 다른 진실성을 알게 되었고 그동안 굳게 닫혔던 마음의 문을 열기 시작한 것이다. 선교비 마련을 위하여 지렁이를 잡으러 나선 학생, 선교에 참여하려 가게문을 닫고 온 이민 초년생, 자신은 선교를 잘 모르지만 멀리서 온 선교팀을 지원하기 위하여 휴가를 신청하고 주방을 도맡은 일식 요리사, 2종류의 암을 지니고 선교에 열중하는사람 등등…. 이러한 이야기들을 듣는 원주민들의 눈에는 아직도 그들에게 눈물이 마르지 않았음을 보여준다. 그들의 영롱한 눈물의 프리즘에는 백인들이 들어오기 전 그들이 지녔던 인간 중심의 사랑을 희미하게 볼 수 있었다.
 
이번에 동부지역에 많은 무궁화 나무를 심었다. 그들은 무궁화 나무가 한국의 국화라는 사실도, 어떻게 생겼는지도 몰랐었다. 자기의 친구들이 왕복 4000 km의 길을 운전하여 나무들을 배달하고 처음으로 자신들을 위하여, 꽃이 없어 메마른 땅에 선교팀들이 오는 여름철에 활짝필 무궁화를 심어준다 생각하니 무궁화가 사랑스러워지고 그 꽃이 피어나는 계절에는 여지없이 자기의 친구들이 다시 오리라는 약속처럼 느껴진 것이다.
 
세상 사람 보기에 모두의 꿈의 대상이 될만한 때에 모든 것을 내려놓고 선교의 가시밭 길로 새로운 길을 떠나는 어느 목사의 헌신 속에서 한 알의 밀알은 싹을 틔우리라. 행동과 희생없이 화려한 말로 자신을 위하여 세워진 유병언의 왕국들엔 무슨 생명이 있을까? 앞으로 동부를 여행할 기회가 있으면 원주민 마을에 피어나는 무궁화를 보면서 약 125년전 한국에서 한국인에 의한 첫 번째 교회인 소래교회를 세우다 34세에 한국 땅에 묻힌 윌리암 존 멕켄지의 삶을 추모해 보자. 그가 캐나다 원주민 선교를 하던 중 한국 선교의 부르심을 받았는데 우리 한인 교회들이 이제는 그의 고향에서 선교의 발걸음을 내디딘다. 사도 바울이 이야기 하던 “나는 심었고 아볼로는 물을 주었으되 오직 하나님께서 자라나게 하셨나니” 구절을 되새기면서….
 
 
토론토 열린 한마음 교회
문대석 집사 (본 원고를 작성해 보내주셨습니다-편집자주)
416 725 6506
cnm : Canadian native mission의 약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기사 목록

전체 400건 1 페이지
    • FWYSO, 한국 초청연주 성황리에 마쳐
    • “탁월함, 봉사 그리고 세계적인 교육”의 목적으로 창단한지 8년된 FWYSO는 지난 8월 2일부터 8월 16일까지 서울 부산 울산 창원 초청 연주회를 가지고 무사히 귀국했다. 이번 연주회는 부산의 세계로 교회/국제학교와 서울의 마천 세계로 교회/국제학교 초청으로 전격적으로 이루어졌으며, 2주 동안의 순회 연주를 통해서 모짜르트 심포…
    • 신분도용범 체포 제보자에 100달러 현상금 걸어
    • 터무니없는 신분도용 피해를 입은 제임스 양 타코마 한인회장이 용의자(사진) 체포에 개인적으로 현상금을 내걸고 한인사회의 제보와 주의를 당부했다. 양 회장은 지난 25일 지역 언론사에 이메일을 보내 자신이 겪은 신분도용 사례를 설명하고 “용의자 체포에 결정적인 제보를 제공하는 한인들에게100달러를 사례하겠다”고 밝혔다. 양…
    • [국가대혁신 ‘골든타임’]‘근시 한국’ 미래전략 세우자
    • [국가대혁신 ‘골든타임’] 눈앞만 보고 달려온 땜질 국가경영… 인구정책 실패-세월호 참사 등 자초 선진국들처럼 百年大計 수립 시급   건국 66년, 대한민국은 그동안 산업화와 민주화라는 양대 축을 중심으로 쉼 없이 달려왔다. 하지만 당장의 목표만 보고 달리다 보니 좀 더 장기적인 미래를…
    • [오은정의 5색이야기]적응
    • 식물을 키우는 특별한 재주가 없어 예쁜 꽃들을 잘 관리하지 못해 선뜻 화분도 사지를 못한다. 이쁘게 피어있는 꽃에 물만 주면 되는 건데도 집으로옮겨오면 오래 가지 않아 시들고 금새 죽고만다.   캐나다에서 공부시켜 볼 요량으로 아이들을 데리고 왔다. 낯선 캐나다에서 서툴게 시작한 생활은 엉망진창이었다. 이거도 저것도 다 낯설고 힘들고…
    • 산케이신문 '공백의 7시간' 문제가 나를 불안케 하는 이유
    • 2011년까지 나는 오사카와 고베 사이에 있는 아사히신문의 취재 거점, 한신지국에 근무했다. 9명의 기자들이 취재로 바쁘게 나드는 뉴스룸에는 한 유영(遺影)이 모셔져 있다. 27년 전 불과 29세로 우익의 흉탄에 쓰러진 선배 기자 코지리 토모히로의 사진이다.   1987년 5월 3일 밤, 산탄총을 가진 사나이가 지국에 난입해 기자 1…
    • 시애틀 '안하무인' 목사...전직 목사들이 제소해
    • 교회 내에서 전권을 휘두르며 안하무인격 행동을 해왔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 시애틀 대형교회인 마스힐교회의 마크 드리스콜 담임목사가 전직 목사와 교인 등 수십명으로부터 소송을 당했다.   마스힐교회에서 이전에 목회를 담당했거나 쫓겨난 목사 21명은 장로들과 함께 낸 소장에서 드리스콜 목사는 교회 수뇌부, 직원, 신도들을 학대하고 때로는 …
    • 목사는 모름지기 ‘말씀’에 목숨을 걸어라!
    • 사람의 말(parole)이 모두 말이 아닌 것처럼, 성경에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다 ‘거룩하신 말씀’이 아니다. 물론 하나님이 주신 말씀은 그 자체로 이미 거룩하지만, 인간의 입을 통해서 '말'로 전해지는 순간부터 ‘말씀’은 왜곡되고, 축소되고, 변질될 소지가 다분하…
    • 원주민 기숙사 학교 생존자 기념비 앞 (뒷줄 왼쪽부터 생존자 Charles B Young, Litto M Johnson, 수양딸 정윤희 양, 참전용사 Abraham Duocette 부부, 문대석 그리고 큰빛교회 선교팀 일동
    • 기로에 선 한인 원주민 선교와 무궁화
    • 원주민 기숙사 학교 생존자 기념비 앞 (뒷줄 왼쪽부터 생존자 Charles B Young, Litto M Johnson, 수양딸 정윤희 양, 참전용사 Abraham Duocette 부부, 문대석 그리고 큰빛교회 선교팀 일동   교회앞 (중앙에 Thomas Kurudeepan 신부님, 위줄 맨 오른쪽 김성동 목사님) …
    • ‘국제 인권 전도사’ 미국의 인권 시비
    •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시 10대 흑인 총격사망 사건으로 미국의 ‘인권 잣대’가 도마 위에 올랐다. 이 같은 미국의 ‘인권 잣대’ 시비는 주로 중국·러시아·이란·쿠바 등 반미(反美) 성향에 자국 내 인권 문제가 심각한 국가들의 언론이 주로 제기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
    • NFL, 인기가수 무료공연으로 시즌 개막
    • 전국 프로풋볼리그(NFL)가 시애틀에서 무료 콘서트로 2014~2015 시즌을 개막한다. NFL은 오는 9월 4일 센추리링크 필드에서 열리는 지난 시즌 수퍼볼 우승팀 시애틀 시혹스와 그린베이 팩커스의 경기를 시작으로 올 시즌 일정에 돌입한다.   지난 13년간 시즌개막 경기장에서 기념…
    • “한국 정치력, 워싱턴을 향하여”
    • 시민참여센터의 김동석 상임이사가 최근 알래스카를 방문, 한인들의 파워를 결집시키고 이를 미국 정치에 반영하기 위해 ‘풀뿌리 운동’에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민주평통 시애틀협의회 알래스카 지회(지회장 윤요한)가 지난 17일 앵커리지 한인회관에서 개최한 강연회에서 김 이사는 “한인 …
    • [오은정의 5색이야기]SUMMER JOB
    • 멋진 여름방학이 2달 이상이 되니 아이들의 긴 휴가는 무엇을 하더라도 충분히 시간이 여유롭다. 더러는 해외봉사를 다녀오기도 하고 긴 여름방학 내내 이것저것 관심 있었던 일들을 해도 시간이 모자라지 않고 또 해외 살고 있는 가족을 긴 여름 동안 방문하기도 한다. 세컨더리 학생이나 대학생들에게는 여름은 일에 몰두해야 하는 계절이 되기도 한다. 바쁘고 …
    • [최문현의 문화사색]“나는 알파와 오메가라!”
    • 우리의 현재는 하나님의 섭리인 이 시작과 끝의 선상 위에 있으며 궁극적으로 인류는 종말에 다가가고 있을 뿐이다. “예수를 통하지 않고 나에게로 올 자는 아무도 없다.” 하셨음에도 하나님 앞에 단 한 분 예수만을 두지 못하고 인간에 불과한 우상을 세워놓고 열광하고 숭배하는 불경을 저지르면서도 스스로 무엇을 하고 있는지 알지 못하…
    • 세계 한인의날 정부 포상 예정자 선정 유감
    • 대한민국 정부는 오는 10월 5일에 열릴 예정인 '세계 한인의 날' 포상 대상을 누구와 상의했는지 자못 궁금하다.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번 미국 순방 중에 하신 말씀이 "한인회와 잘 대화를 해서 일을 처리하라"고 공관장들에게 부탁을 했다고 하는데, 시애틀 지역에서는 이 지역에서 가장 오래된 시애틀 …
    • 워싱턴주, 운전면허 갱신 6년으로 확정
    • 워싱턴주 면허부(DOL)는 운전면허 갱신 주기를 기존의 5년에서 6년으로 늘리기로 확정했다고 20일 발표했다.   데이빗 베넷 DOL 대변인은 이를 즉각 시행한다며 앞으로 주민들은 6년마다 한번씩 운전면허를 갱신하게될 것이라고 밝혔다.   운전면허 갱신에 소요되는 비용은 일년에 9달러씩 부과하기 때문에 지금까지는 …

그누보드5

주소 : 2328 Clarke St. Port Moody, B.C. Canada V3H 1Y8 / 기사제보 : 604-936-9933 Fax : 604-936-9973 / 광고문의 : 604-936-9933, plusnews2005@gmail.com

Copyright © PlusNews Group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