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2세 마사 최 '빌게이츠 재단' 떠난다 > 최신기사

본문 바로가기
  • 미소드림
  • 송기형 부동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 지건우 회계사
  • 제일자동차
  • 이건우 부동산
  • 이상태 보험
  • 리택
  • 나무스시
  • 국중금
  • 글랜
  • 강동우 부동산
  • 일곱시 떡집
최신기사

인물 | 한인 2세 마사 최 '빌게이츠 재단' 떠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아이티가이 작성일14-07-22 14:42 조회1,602회 댓글0건

본문

시애틀 한인사회 정치계 선구자
첫 시애틀 시의원, 워싱턴주 장관역임
 
시애틀 한인사회 정치력 신장의 선구자인 한인 2세 마사 최(Martha Choe)가 지난 10년동안 근무했던 ‘빌과 메린다 게이츠 재단’을 떠나게 돼 아쉬움을 주고 있다. 시애틀에 본부가 있으며 빌게이츠 부부가 2000년 창설해 세계적으로 유명한 이 재단은 그동안 300억불의 그랜트(grant)를 전세계에 지급했다. 마사 최(59)는 시애틀 한인 첫 시의원과 워싱턴주 경제개발부 장관을 역임하고 2004년 '글로벌 도서관' 프로그램 디렉터에 이어 수석행정관(CAO)으로 일해왔다. 그녀는 "지난 10년은 그동안 매우 좋았다"며 "앞으로 무엇을 할것인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마사 최 임기동안 재단은 그동안 시애틀 캠퍼스를 새로 신축하고 1200명의 종업원이 근무하는 곳으로 성장했으며 지구촌 건강과 교육 개선에 중점을 둔 많은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녀는 시애틀에 계속 머물 계획이나 여행을 하는데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다며 우선 부모의 모국인 한국에 들리고 싶다고 말했다.
 
또 한국은 경제원조를 받았다가 이제는 원조를 주고 있는 지구촌 개발국 모범국가라고 자랑했다. 1991년 11월 시애틀 시의원으로 당선돼 미국 한인 이민사상 최초로 대도시 시의원이 되는 역사적인 금자탑을 쌓았다. 그녀의 영향으로 서북미 한인사회는 신호범, 임용근, 박영민, 이승영, 장태수, 신디 류 등 정치인들이 잇달아 탄생하는 등 한인사회 정치력이 미국 그 어느 곳보다 급신장했다.
 
마사 최는 99년에 시의원 3선 출마를 포기한 후 게리락 주지사 시절 주장관직에 임명돼 활동하다가 빌게이츠 재단에서 일해왔다. 연세대학교와 이화여대를 졸업한 최계순 씨와 정영자 씨의 1남 1녀 중 막내로 뉴욕에서 태어난 그녀는 UW에서 인종학을 전공한 후 시애틀대학에서 MBA를 받았고 오리건 유진에 있는 고교에서 4년여 동안 영어와 웅변술을 가르치기도 했다. 그 후 캘리포니아 은행에서 11년간 근무하면서 부사장까지 승진하기도 했으나 그 후엔 정치에 입문했다.
 
이수경 인턴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기사 목록

전체 4건 1 페이지
    • 마스 힐 교회, 드리스콜 목사 결국 제명돼
    •   논란을 빚고 있는 시애틀의 대표적인 대형교회인 마스 힐 교회의 마크 드리스콜 담임목사가 결국 자신이 창립멤버인 교회개척단체 사도행전29장협회(Acts 29)로부터 제명되는 불명예를 안았다. 드리스콜 목사화 함께 마스 힐 교회도 축출한 사도행전29장협회 이사회는 드리스콜 목사에게 보낸 공한에서 즉각 목회를 중단하고 도움을 받…
    • 한인 2세 마사 최 '빌게이츠 재단' 떠난다
    • 시애틀 한인사회 정치계 선구자 첫 시애틀 시의원, 워싱턴주 장관역임   시애틀 한인사회 정치력 신장의 선구자인 한인 2세 마사 최(Martha Choe)가 지난 10년동안 근무했던 ‘빌과 메린다 게이츠 재단’을 떠나게 돼 아쉬움을 주고 있다. 시애틀에 본부가 있으며 빌게이츠 부부가 2000년 창설해 세계적으…
    • 시애틀 정민아씨, 재외동포문학상 수필부문 대상
    • (재외동포문학상 수필부문 대상을 수상한 정민아씨(왼쪽)가 공순해씨(가운데) 등 회원들과 함께 찍은 사진)   재외동포재단은 제 16회 재외동포문학상 수상작 총 30편을 발표했다. 성인부문 대상 수상작은 시 부문에 백복현씨(캐나다)의 ‘노스욕 구두 수선방’, 단편소설 부문에 홍예진씨(미국)의 ‘초대…
    • 워싱턴주 법원…세번째 한인 판사 탄생
    • 미국에서 13번째로 큰 인구 200만명의 워싱턴주 킹카운티 지방법원에 세번째 한인 판사가 탄생했다. 정상기(미국이름 새뮤얼 정·52·사진) 변호사는 27일 제이 인슬리 워싱턴주 주지사로부터 판사로 임명받았다. 법원 52명의 판사 가운데 지명희·전형승 판사에 이어 3번째 한인이다. 현재 리 애나브 정 로펌 소속으…

그누보드5

주소 : 2328 Clarke St. Port Moody, B.C. Canada V3H 1Y8 / 기사제보 : 604-936-9933 Fax : 604-936-9973 / 광고문의 : 604-936-9933, plusnews2005@gmail.com

Copyright © PlusNews Group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