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보 유임, 분노도 유임돼야 한다 > 최신기사

본문 바로가기
  • 미소드림
  • 송기형 부동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 지건우 회계사
  • 제일자동차
  • 리택
  • 이건우 부동산
  • 이상태 보험
  • 나무스시
  • 강동우 부동산
  • 국중금
  • 글랜
  • 일곱시 떡집
최신기사

스포츠 | 홍명보 유임, 분노도 유임돼야 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아이티가이 작성일14-07-05 15:16 조회1,081회 댓글0건

본문

한국 축구사에 새로운 '역사'가 탄생했다.
대한축구협회가 '최초'로 사퇴하지 말라며 붙잡은 감독이 탄생한 것이다. 조금만 성적을 못내도 경질을 밥 먹듯이 당당하게 하던 협회가 바짓가랑이를 붙잡으며 다시 대표팀 감독을 맡아달라고 사정하는 초유의 상황이 발생했다. 협회가 '삼고초려'로 다시 모신 대표팀 감독은, '황태자' 홍명보 감독이다.
알제리에서는 월드컵에서 선전한 바히드 할릴호지치 대표팀 감독을 잡겠다고 대통령까지 나섰다고 한다. 그와 비슷한 경우였다면 흐뭇한 일이 아닐 수 없겠지만, 안타깝게도 홍 감독은 정반대다. 한국은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1무2패, 승점 1점, H조 꼴찌로 탈락했다. 어떤 변명도 필요 없는 참패, 최악의 성적이었다. 또 '의리 논란'을 앞세워 국민들을 분열시켰고, 투혼 없는 모습으로 절망감을 안겼다.
상식이 통한다면 자연스럽게 감독 경질 절차를 밟는 것이 맞다. 그런데 협회가 이런 홍 감독에게 계속 대표팀을 지휘해 달라고 간청한 것이다. 홍 감독이 사퇴 의사를 밝히자 정몽규 회장이 직접 나서 설득했다고 한다. 벨기에전이 끝나며 16강 탈락이 확정된 후 인터뷰에서 "다른 사람 생각에 지배당하지 않는다"며 카리스마를 뽐낸 홍 감독은 며칠 만에 협회장의 생각에 지배를 당했다.
3일, 축구협회는 홍 감독의 유임을 공식 발표했다. 허정무 협회 부회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협회는 이 상황이 홍 감독 개인의 사태로 매듭지어지는 것이 최선의 해결책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대표팀 수장이라는 이유로 모든 책임을 홍 감독에게 떠넘기는 것은 옳지 않다. 그래서 홍 감독을 계속 신뢰하고 지지하기로 결정했다"고 선언했다.
처참한 실패의 장본인 홍 감독이 유임됐다. 월드컵 실패에 대한 그 어떤 책임도 지지 않았다. 이번 일로 협회와 홍 감독이 얼마나 단단한 끈으로 연결돼 있는지 모두가 알게 됐다. 협회와 홍 감독 사이에는 그 누구도 끼어들 수 없는 '의리'가 있다는 것을 만천하에 공개했다. 말 많았던 '의리 축구'도 함께 유임된 것이다.
고로 한국 축구에 국가대표팀은 없어진 것이나 마찬가지다. 이런 막무가내식 행태는 절대로 국가를 대표할 수 없다. 국민 정서를 등지며 대표팀을 '사조직'으로 만들었다. 협회와 홍 감독이 짜고 치는, 그들만의 팀, '협회 대표팀'이 출항한 것이다.
홍 감독이 유임됐고, 의리 축구도 유임됐다. 그렇다면 '분노'도 유임돼야 한다. 월드컵을 준비하면서 국민들을 분노하게 만들었던 숱한 말 바꾸기, 편법, 원칙 파괴, 제식구 감싸기, 그리고 최악의 월드컵 성적까지, 이 모든 것들을 기억해야 한다. 잊지 말고 '협회 대표팀'을 끝까지 지켜봐야 한다.
협회의 노림수를 읽어야 한다. 홍 감독 경질을 비롯, 그 누구 하나 월드컵 실패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버티고 있다. 이유는 한 가지다. 국민들의 분노가 가라앉기를 기다리는 것이다. 그저 시간이 해결해주기를 바라며 시계만 쳐다보고 있다. 지금은 고개를 숙이는 척 했지만 비난 여론이 줄어들면 그 때 다시 본색을 드러낼 것이 자명하다.
지금까지 그래왔다. 국민들은 축구팬들은 또 지금까지 참아왔다. 그러다 보니 단 한 번도 협회는 바뀌지 않았다. 이번에 또 참으면 이런 과정들이 다시 반복된다. 따라서 이번만큼은 축구팬들이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협회가 제대로 될 때까지 분노해야 한다. 확실하게 책임지는 법을 가르쳐줘야 한다. 협회가 바뀔 때까지 분노를 멈춰서는 안 된다.
협회의 비상식과 맞서 싸울 방법은 분노를 놓지 않는 것뿐이다. 무조건적인 비난이 아닌 '냉정한 분노'가 필요하다. 협회가 국민들의 말에 귀 기울이도록 하기 위해, 협회의 변화를 유도하기 위해 냉정한 비판, 효율적인 충언, 날카로운 감시, 대안과 발전 방향 제시 등을 멈추지 말아야 한다.
허 부회장은 "월드컵 실패에 대한 분석을 해보고 책임 질 것이 있으면 지겠다"고 약속했다. 분석은 언제 끝이 나는지 체크해야 한다. 그리고 분석이 끝난 후 정말로 책임을 지는지도 지켜봐야 한다. 아마도 오랜 시간 분석을 하느라 시간을 끌 것이다. 그래도 오랜 시간 분노를 품은 채 기다려야 한다. 냉정함을 잃으면 안 된다. 그 후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
홍명보 감독은 2015 호주 아시안컵 대표팀을 지휘하게 됐다. 한국은 55년 만의 우승에 도전한다. 월드컵에 이어 다시 한 번 국민이 하나 돼 지지하지 못하는 역사상 두 번째 대표팀이 메이저대회에 참가한다. 이는 사실상 홍 감독이 2018 년 러시아 월드컵까지 지휘봉을 잡게 된 것이나 마찬가지다.
월드컵 참패에도 재신임을 받은 홍 감독이다. 아시안컵 따위가 걸림돌이 되겠는가. 아시안컵에서 성공을 거두면 홍 감독의 지도력은 재평가를 받으며 월드컵 참패 기억을 묻을 것이다. 아시안컵에서 실패해도 자연스럽게 홍 감독에 대한 재재신임이 있을 것이다. 아시안컵도 홍 감독에게는 첫 번째 경험이니, 감독 홍명보의 경험 쌓기로 전락할 가능성이 크다. 좋은 핑계거리도 있다. 대회까지 6개월이라는, 짧은 준비기간밖에 남지 않았다. 아시안컵 후에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예선이 다가올 것이고, 홍 감독이 한국의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한다면 당연히 러시아 월드컵 본선까지 이끌 것이다. 홍명보 감독의 시대는 끝을 알 수 없다.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그때까지 협회와 홍 감독을 향한 지금의 분노를 잊지 말아야 한다. 홍 감독과 협회가 어떤 책임을 지는지 감시해야 한다. 물에 물타듯 어영부영 책임지지 않고 넘어가는, 국민과 축구팬을 무시하는 행태를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
설사 아시안컵에서 최고의 성적을 거둔다고 해도 분노는 이어져야 한다. 잘못된 과정으로 얻은 성과이기 때문이다. 공정한 과정으로 만든 공정한 결실이 아니다. 특혜와 의리로 만들어낸 어두운 결실이다. 박수쳐 줄 수 없다. 과정을 무시한 '성적 지상주의'를 정당화 시킬 수는 없다. 과정이 뒤틀려도 결과만 좋으면 모든 것이 용납될 수 있다는 그런 '구시대적 발상'을 협회만 하고 있다.
국민들은 공정한 과정에서 나온 당당한 결실을 원한다. 결과도 좋지만 과정부터 아름다워야 한다. 아름다운 실패에 얼마든지 박수쳐 줄 수 있다. 아시안컵 우승도 원하지만 깨끗하고 공정한, 국민들이 자랑스러워하는 국가대표팀을 더 원한다. 이것을 협회만 모른다. 그렇기에 냉정하게 분노도 유임해야 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기사 목록

전체 10건 1 페이지
    • NFL, 인기가수 무료공연으로 시즌 개막
    • 전국 프로풋볼리그(NFL)가 시애틀에서 무료 콘서트로 2014~2015 시즌을 개막한다. NFL은 오는 9월 4일 센추리링크 필드에서 열리는 지난 시즌 수퍼볼 우승팀 시애틀 시혹스와 그린베이 팩커스의 경기를 시작으로 올 시즌 일정에 돌입한다.   지난 13년간 시즌개막 경기장에서 기념…
    • 홍명보 유임, 분노도 유임돼야 한다
    • 한국 축구사에 새로운 '역사'가 탄생했다. 대한축구협회가 '최초'로 사퇴하지 말라며 붙잡은 감독이 탄생한 것이다. 조금만 성적을 못내도 경질을 밥 먹듯이 당당하게 하던 협회가 바짓가랑이를 붙잡으며 다시 대표팀 감독을 맡아달라고 사정하는 초유의 상황이 발생했다. 협회가 '삼고초려'로 다시 모신 대표팀 감독은…
    • "월드컵 패배는 잊고 눈부신 여름을 맞자"
    • 끝났다. 아쉽다. 26일 벌어진 2014 브라질 월드컵 한국-벨기에 전에서 한국 축구가 또 졌다. 조 꼴찌였지만 한가닥 실낱같은 희망을 가지고 열심히 응원을 했는데 기적은 일어나지 않았다. 가슴 졸이며 응원했지만 시종 답답했다. 단 한골도 시원하게 넣지 못한 채 허망하게 졌다.  벨기에는 주전들을 쉬게 하고 퇴장으로 1명이 빠졌는데도 오히려 한…
    • 축구협회가 월드컵을 말아먹었다
    • 한국 축구 대표팀이 16년 만에 월드컵 조별리그 무승으로 16강에 오르지 못했다. 2002년 4강 신화에 이어 지난 대회 원정 첫 16강을 기록했던 한국 축구가 ‘월드컵 들러리’ 신세였던 1990년대로 되돌아간 것이다. 한국 축구의 마스터플랜을 짜야 하는 대한축구협회의 무능이 근본 원인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축구협회의 2…
    • “대~한민국 이겨라!”
    • 아쉽다. 이길 수 있었는데 비겼다. 이겼으면 더 신이 났을 터인데. 지난 17일 오후 3시부터 한국의 2014 브라질 월드컵 첫 경기인 한국과 러시아 경기를 대형 스크린으로 보면서 300여 많은 한인들과 함께 응원했다. 경기 시작 전부터 몰려온 한인들은 자리가 모자라 많은 사람들이 서거나 바닥에 앉아 보기도 했다. 여러 사람들이 붉은 옷을 입고 대…
    • 한국, 알제리 상대로 '2차전 징크스' 깰까
    • 지금까지 월드컵 본선 2차전에서 거둔 성적은 4무 4패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월드컵 2차전 징크스' 극복에 도전한다. 18일(한국시간)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러시아와의 경기에서 1-1로 비긴 한국은 23일 알제리와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하지만 한국은 역대 월드컵 본선…
    • 무승부 뒤 한국 "행복해" 러시아 "괜찮아"
    •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한국과 러시아가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1-1 무승부로 끝내자 한국인이 러시아인보다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구글 트렌드'에 따르면, 한국과 러시아의 경기 후 한국은 인터넷 공간에서 '행복하다'(happy)는 감정을 드러냈지만, 러시아는 '괜찮다'(okay…
    • 브라질월드컵 바로 보기…5대 관전 포인트
    • 아름다웠다. 전투적 몸싸움으로 가득한 야성의 그라운드. 그 속에서 로빈 반 페르시는 슬라이딩 헤딩 슛으로 축구의 미학을 그려냈다. 무적함대 스페인의 침몰. 네덜란드는 5대1 대승으로 '오직 공격뿐'이란 토털사커의 부활을 선언했다. 전 세계가 주목한 브라질과 크로아티아의 개막전. 22살 청년 네이마르가 새로운 축구황제임을 확인하는데 필요한 …
    • 소치에서 빛난 스포츠 정신
    • 메달보다 값진 감동을 전한 워즈워스 코치   캐나다 크로스컨트리 스키 팀의 코치인 저스틴 워즈워스 (Justin Wadsworth)는 러시아팀 선수인 안톤 가파로브 (Anton Gafarov)와 여러 국제경기를 거치며 안면이 있는 사이였다. 워즈워스는 가파로브가 좋은 선수라는 것만 알고 있을 뿐 한 번…

그누보드5

주소 : 2328 Clarke St. Port Moody, B.C. Canada V3H 1Y8 / 기사제보 : 604-936-9933 Fax : 604-936-9973 / 광고문의 : 604-936-9933, plusnews2005@gmail.com

Copyright © PlusNews Group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